Tuesday, September 27, 2022
Home팩트체크중국 경제의 잠재적 리스크: G2분쟁, 금융리스크, 공산당 체제 지속

중국 경제의 잠재적 리스크: G2분쟁, 금융리스크, 공산당 체제 지속

소위 회색 코뿔소로 대변되는 중국의 잠재리스크는 (1) G2분쟁, (2)금융리스크, (3) 공산당 체제 지속에 갖는 위험이다. G2 분쟁과 체제 리스크는 정치적 리스크 범주에 속해 저마다의 해석이 다양하고 중국 금융자산 투자에 있어 추세적 영향력을 검증하기 어렵다.

한국은 중국발 금융 리스크를 외신 보도와 글로벌 IB에 의존하는 형국이다. 십수 년간 반복된 리스크 제기는 단기 변동성만 야기했을뿐 주식 운용 성과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문제 제기는 당연히 문제의 인식에서 시작해야 한다.

과거 투자 중심의 성장은 과도한 차입을 통해 진행됐고 통화확장, 레버리지를 통한 성장은 이미 임계치에 봉착했다. GDP 대비 은행자산은 3.2배, M2 잔액은 2.1 배, 신용대출은 1.5배까지 확대됐다. 특히 코로나 이후 (1) 신용경색, (2) 유동성 경색, (3) 외환시장 불안에 갖는 우려감 증폭에 면밀한 검증이 필요한 시점이다.

중국 주체별 GDP 대비 부채 잔액 비율
중국 주체별 GDP 대비 부채 잔액 비율

중국 부채 문제는 (1) 규모(2) 증가 속도로 나누어 접근해야 한다. 규모(총액) 관점에서 주요국과 비교해보면 경제 규모 대비 우려감은 제한적이다. 그러나 기업, 지방정부 국유기업 부채 규모는 문제가 될 수 있다. 부채 증가 속도는 금융 위기 이후 급격한 증가세에 접어들었지만 시진핑 주석 집권 이후 확연한 둔화세다. 결국 부채 구성에서 바라보면 과거 고성장의 이면에 누적된 지방정부 국유기업 부채 증가 속도와 상환 능력 검증이 핵심이 된다.

주요국 주체별 GDP 대비 부채 잔액 비율
주요국 주체별 GDP 대비 부채 잔액 비율

기업부채 문제는 G2분쟁과 코로나를 거치며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막연한 우려보다는 데이터를 통해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겠다. NPL, 회사채 디폴트 건수, 신용/테드 스프레드 등이 모니터링 대상이다. 다행히 현재 신용경색은 우려의 단계는 아니었다. 2020년 회사채 디폴트 건수는 102건, 금액은 1,223.8억위안이다. 2018년 구조조정 정책이 심화되며 한계기업을 정리하던 시절에 비하면 통제 가능한 수준이고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 역시 충분한 유동성 공급에 따라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 기사 / 자료
중국의 위안화 가치 안정성 제고를 위한 노력
RELATED ARTICLES

Latest